스포츠 > 야구 > MLB소식

김현수, 3경기 연속 대타로 나와 무안타…타율 0.215

김현수(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김현수(29)가 3경기 연속 대타로 투입됐으나 이번에도 침묵했다.

김현수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2017 MLB 뉴욕 메츠전에서 팀이 2-1로 앞선 7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투수 타석 때 대타로 나왔다.

김현수는 메츠 우완 불펜 체이슨 브래드포드를 상대로 2볼의 유리한 볼카운트를 만들었지만 3구째 싱커를 친 게 좌익수 뜬공에 그치며 아웃됐다.

김현수는 최근 3경기 연속 대타로 나온 상황서 모두 침묵했고 시즌 타율은 0.215로 떨어졌다.

필라델피아는 8회말 토미 조셉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하며 3-1로 승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