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 EPL소식

메시가 조국을 구했다...아르헨티나, 극적으로 WC 본선행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해트트릭으로 아르헨티나의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끈 뒤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세계 최고의 축구스타 리오넬 메시(30·FC바르셀로나)가 조국 아르헨티나를 극적으로 월드컵 본선에 올려놓았다.

아르헨티나는 11일 오전(한국시간) 에콰도르 키토 에스타디오 올림피코 아타우알파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최종예선 18차전 원정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메시의 대활약에 힘입어 에콰도르를 3-1로 제압했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아르헨티나는 7승7무4패 승점 28점을 기록, 남미 최종예선 순위를 3위로 끌어올리며 4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12회 연속 월드컵 진출이라는 기록도 세웠다.

이 경기 전까지 6위로 탈락 위기에 몰렸던 아르헨티나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패하면 그대로 탈락이었다. 비겨도 다른 팀 결과에 따라 본선 진출이 좌절되는 상황이었다.

출발부터 불안했다. 경기 시작 40여 초 만에 에콰도르의 로마리우 이바라(우니베르시다드 카톨리카)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대로라면 아르헨티나의 탈락은 불을 보듯 뻔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에는 메시가 있었다. 이후 메시는 원맨쇼를 펼치며 혼자 3골을 몰아쳤다.

메시는 전반 12분 팀 동료 앙헬 디 마리아(파리 생제르맹)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왼발 슈팅으로 동점 골을 터뜨렸다. 이어 8분 뒤인 전반 20분에는 상대 수비수로부터 공을 가로챈 뒤 그대로 슈팅까지 연결해 경기를 뒤집었다.

2-1로 불안하게 앞선 가운데 메시는 후반 27분 상대 수비수 사이를 돌파한 뒤 골키퍼 키를 넘기는 절묘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메시는 이날 총 5차례 슈팅을 시도해 4번의 유효 슈팅을 만들었다. 4번의 유효슈팅 가운데 3골이 들어갔다. 유일하게 유효 슈팅이 아니었던 슈팅도 골문을 벗어난 게 아니라 상대 수비벽에 맞은 것이었다. 진정한 골 결정력이 어떤 것인지, 에이스의 존재감이 어떤 것인지 메시가 잘 보여줬다.

한편, 지난해 코파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 우승팀 칠레는 같은 시간 열린 브라질과 마지막 경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이 경기 전까지 3위였던 칠레는 이날 콜롬비아와 1-1로 비긴 페루에 골득실에서 뒤져 6위로 탈락이 확정됐다.

월드컵 남미지역 예선은 남미는 총 10팀이 경쟁해 4위까지 본선에 직행하고, 5위는 오세아니아 1위 팀과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플레이오프를 치를 5위는 페루로 확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