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해외영화계소식

“웨인스타인에게 성폭행 당할뻔”…레아 세이두, 인터뷰서 폭로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프랑스 출신 배우 레아 세이두가 할리우드 유명 제작자인 하비 웨인스타인에게 과거 성폭행을 당할 뻔했다고 밝혔다.

세이두는 11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가디언과 인터뷰에서 “과거 패션쇼에서 웨인스타인을 처음 만났다”면서 과거를 떠올렸다. 그는 “그날 밤 웨인스타인은 나를 호텔 방으로 초대했다. 그는 매우 힘이 있는 제작자였기 때문에 거절하기 힘들었다. 그의 비서와 함께 이동했는데 방에 도착하자 비서는 떠났다. 두 사람만 방에 남자 웨인스타인은 이성을 잃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후 웨인스타인은 무력으로 세이두에게 키스를 시도했고, 힘으로 저항해 도망쳐 나왔다고 세이두는 주장했다.

세이두는 “같은 분야에 있기 때문에 그와 만남을 피할 수 없었고, 그 뒤로도 마주칠 수밖에 없었다”면서 “행사장에서 볼 때마다 웨인스타인은 어린 여성에서 접근해 잠자리를 하려고 수작을 걸고 있어 역겹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세이두는 “영화 산업은 매력있는 여배우를 기반으로 한다. 그렇다고 여배우들을 향한, 이 업계의 남자들의 모든 욕구가 충족될 필요는 없다. 마침내 변화하길 희망한다. 진실과 정의가 우리를 나아가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웨인스타인은 할리우드의 거물 영화제작자다. 수십년간 자신의 우월한 지위를 악용해 여배우와 여직원들을 성추행 사실이 드러나 최근 회사에서 쫓겨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