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런닝맨' 김종국, 단백질 과다 섭취로 '통풍'…'상체에 힘 다 몰려'

사진-SBS ‘런닝맨’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런닝맨’ 김종국이 통풍에 걸린 모습으로 촬영에 나섰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국민 추천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파이널 레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김종국은 슬리퍼 차림으로 등장했고, 유재석은 “김종국이 통풍이 왔다. 다리가 부어서 슬리퍼를 신고 왔다”고 밝혔다.

이에 유재석과 송지효는 “ 단백질을 너무 많이 먹어서 그렇다. 닭가슴살을 적당히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통풍은 손과 발 등 관절에 통증을 일으키는 질병이다. 주로 단백질 과다하게 섭취할 경우 나타날 수 있다.

이에 김종국의 하체 사용이 불편해지자 지석진은 “지금이 이 기회 아니냐”고 농담을 던지자 이광수는 “종국이 형 발을 못 써도 물구나무 서서 따라갈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종국 역시 “안 그래도 하체에 안 들어가는 힘이 상체에 다 몰렸다”며 남다른 팔 근육을 과시해 폭소를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