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 MLB소식

'20연승' 클리블랜드, AL 최다연승 타이...클루버 완봉승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에이스 코리 클루버(오른쪽)가 완봉승으로 20연승을 이끈 뒤 포수 얀 곰스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아메리칸리그 최다 연승 타이기록인 20연승을 달성했다.

클리블랜드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클리블랜드는 지난달 25일 보스턴 레드삭스전부터 시작된 연승행진을 20경기로 늘렸다.

20연승은 아메리칸리그 최다 연승 타이기록이다. 클리블랜드에 앞서 1916년 뉴욕 자이언츠(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2002년 오클랜드 어슬레틱스가 20연승을 거둔 바 있다.

내셔널리그까지 포함하면 1935년 시카고 컵스가 기록한 21연승이 최다 기록이다. 앞으로 1승만 추가하면 컵스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무승부까지 포함하면 1916년 뉴욕 자이언츠가 기록한 26연승이 있다.

지난해 월드시리즈에 진출했지만 우승 문턱에서 컵스에게 아깝게 패했던 클리블랜드는 올시즌 강력한 선발투수를 앞세워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팀이 20연승을 거두는 동안 선발투수가 거둔 성적은 18승무패 평균자책점 1.71이다. 모든 선발투수가 나왔다하면 제 몫을 해주다보니 연승 행진도 매우 수월하게 이어졌다.

이날 경기의 영웅도 선발로 나선 에이스 코리 클루버였다. 2014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인 클루버는 9회까지 혼자 마운드를 책임지며 단 1점도 내주지 않은 완벽한 투구를 뽐냈다.

9이닝 5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의 완봉승을 거두며 시즌 16번째 승리를 기록했다. 자신의 올시즌 3번째이자 통산 6번째 완봉승이다

타선도 필요할 때 점수를 뽑아줘 클루버의 어깨를 가볍개 했다. 1회말 프란시스코 린도어의 솔로홈런으로 선취점을 얻은 뒤 6회말 카를로스 산타나의 2루타와 상대 투수의 폭투로 추가점을 올려 승부를 갈랐다.

이날 승리로 89승56패를 기록,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굳게 지킨 클리블랜드는 지구 우승 매직넘버도 ‘4’로 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