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김기덕 감독 별세' 엄앵란 '톱스타 만들어 주신 분.. 찡하다' 애도

김기덕 감독 별세. 사진=예술원 홈페이지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김기덕 감독의 별세 소식에 배우 엄앵란이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맨발의 청춘’을 연출한 김 감독은 7일 오후 3시 2분 별세했다. 향년 83세. 김 감독은 지난 4월 폐암 진단을 받고 투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 엄앵란은 한 매체에 “ 영화 인생의 디딤돌이 돼 주고 톱스타로 만들어 주신 분이다”라며 “가시기 전 식사 한번 대접 못하고 떠나보내 마음이 찡하다”라고 밝혔다.

동시대 함께 활동했던 김수용 감독은 “고인과 나흘 전 통화했는데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걱정했다”라며 “김기덕 감독은 가장 인간적인 사람이자 진정한 영화인”이라고 애도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도 고인의 명복을 비는 추모글을 올리고 있다.

김기덕 감독은 1961년 ‘5인의 해병’으로 데뷔해 16년 동안 60여 편의 영화를 연출했다.

신성일·엄앵란 주연의 청춘영화 ‘맨발의 청춘’(1964)을 비롯해 ‘용사는 살아 있다’(1965), ‘124 군부대’(1970) 등의 전쟁영화, ‘친정 어머니’(1966) 등의 가족드라마, ‘대괴수 용가리’(1967) 같은 SF 괴수영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이며 한국영화의 저변을 확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마지막 연출작인 스포츠 영화 ‘영광의 9회말’ 이후에는 서울예술대학에서 후진을 양성하는 데 힘을 쏟았다.

1962년 제1회 대종상 신인감독상(1962)을 수상했고, 2003년 옥관문화훈장을 받은 바 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9일 오전 11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