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 MLB소식

추신수, 시범경기 2타수 1안타…타율 0.222

추신수(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5)가 안타로 앞선 경기 침묵을 깼다.

추신수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시애틀 매리너스와 맞대결에서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전날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이날 안타로 2할까지 떨어졌던 타율을 2할2푼2리(27타수 6안타)로 끌어 올렸다.

추신수는 팀이 0-2로 뒤진 1회말 무사 2루에서 보내기 번트로 주자를 3루로 보냈다. 3회말 1사 2루에선 잘 맞은 공이 중견수 정면으로 향해 아웃됐다.

추신수는 5회말 무사 1루 세 번째 타석에서 상대 좌완 마크 젭친스키의 슬라이더를 통타, 중전안타를 뽑아냈다. 이후 대주자 트래비스 스나이더와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