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 스포츠일반소식

2024년 파리-2028년 LA, 하계올림픽 개최지 첫 동시 발표

자크 로게 IOC 위원장이 14일 열린 IOC 총회에서 2024년과 2028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를 발표하고 있다. 2024년 하계올림픽은 프랑스 파리, 2028년 하계올림픽은 미국 LA에서 개최된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랑스 파리와 미국 로스앤젤레스(LA)가 오는 2024년과 2028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공식 확정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3일(현지시간) 페루 수도 리마에서 열린 제131차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두 도시의 순차 개최를 최종 확정했다. IOC 총회에서 하계올림픽 두 대회 개최 도시를 동시에 선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파리와 LA는 올림픽 역사상 영국 런던(1908년, 1948년, 2012년)에 이어 올림픽을 세 번 개최하는 도시가 됐다.

파리는 1900년, 1924년에 이어 역대 세 번째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게 됐다. 두 번째 올림픽 개최 후 무려 100년 만에 다시 올림픽을 유치했다.

LA도 1932년, 1984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 하계올림픽 개최다.

IOC는 지난 7월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집행위원회에서 IOC, 파리, LA의 삼자 합의를 통해 2024년 올림픽은 파리, 2028년 올림픽은 LA에서 개최하기로 일찌감치 합의했다

2024년 올림픽 유치 경쟁에 뛰어든 미국 보스턴, 헝가리 부다페스트, 독일 함부르크, 이탈리아 로마가 다양한 이유로 유치 경쟁에서 이탈하자 위기감을 느낀 IOC는 개최에 가장 적극적인 도시인 파리와 LA에 모두 개최권을 주기로 했다. 결국 당사자들과의 논의 끝에 파리가 먼저 올림픽을 유치하도록 교통정리도 마쳤다.

보통 IOC 총회에선 여러 개최도시 후보를 놓고 IOC 위원들이 투표를 실시한다. 하지만 이날 총회에선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IOC 위원들에게 거수로 제안 승인 여부를 물었다. 반대 의견은 나오지 않았다.

AP통신은 “올림픽 유치 희망 도시의 치열한 프레젠테이션 후 막판 막후 협상과 비밀투표로 이뤄지던 예전 결정방식과 달랐다”며 “투표 후 IOC 위원장이 올림픽 유치 개최 도시를 발표하면서 유치지가 적힌 카드를 공개하던 긴장된 순간도 없었다”고 전했다.

대신 바흐 위원장은 안 이달고 파리시장에겐 2024 파리가 적힌 카드를, 에릭 가세티 LA 시장에겐 2028 LA가 적힌 카드를 사이좋게 나눠줬다.

바흐 IOC 위원장은 “파리와 LA의 올림픽 순차 개최는 IOC와 두 도시 모두에게 좋은 ‘윈-윈-윈’(win-win-win) 상황”이라면서 “앞으로 11년간 올림픽 안정성을 보장한 일은 놀라운 것”이라고 만족스러워했다.

이어 “위대한 올림픽 역사를 지닌 두 나라의 위대한 두 도시가 올림픽에 대단한 열정을 보이고 올림픽 정신을 환상적으로 홍보했다”고 극찬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유치 소식을 접한 뒤 “프랑스를 위한 승리”라며 자축했다.

이달고 파리시장은 “파리에서 다시 올림픽을 치를 수 있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우리의 현재와 희망, 자부심을 상징하는 젊은이들을 앞세워 올림픽을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가세티 LA 시장은 “오늘은 미국과 LA에 매우 중대한 날”이라면서 “우리 세대에선 처음으로 올림픽을 다시 ‘천사들의 도시’에서 열게 됐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그간 유치전에서 승리한 도시는 기쁨을 만끽하고 패한 도시는 눈물을 삼키던 과거와 다른 모델을 파리와 LA가 만들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2024 파리올림픽의 슬로건은 함께 나누자는 뜻의 ‘메이드 포 셰어링’(Made for Sharing)이다. 2028 LA 올림픽의 슬로건은 ‘태양을 따라서’(Follow the Sun)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