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 EPL소식

후반 교체 손흥민, 팀 패배 막지 못했다..최하 평점 '굴욕'

손흥민(사진=AFPBBNews)
[이데일리 김인오 기자] 후반 교체투입돼 26분을 뛴 손흥민(토트넘)이 최하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 역시 예상을 깨고 불의의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17일(한국시간) 벨기에 겐트의 겔람코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겐트와의 원정경기에서 0-1로 졌다.

손흥민은 팀이 0-1로 끌려가던 후반 23분 무사 뎀벨레와 교체됐다. 좌우 측면을 넓게 활용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지만 골맛을 보진 못했다.

‘해결사’로 투입한 손흥민이 득점에 실패하고, 전반적으로 발이 맞지 않은 저조한 플레이로 90분을 보낸 토트넘은 겐트에게 일격을 당했다.

영국 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5.95를 줬다. 양 팀 통틀어 5점대 평점을 받은 것은 손흥민이 유일하다.

토트넘은 19일 풀럼(2부리그)과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전을 벌인다. 이어 24일 겐트와 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홈경기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