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음악 > 음악계소식

테디·제니 열애설… YG엔터 “금시초문”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의 프로듀서 테디와 걸그룹 블랙핑크의 멤버 제니 사이에 열애설이 불거졌다. 소속사는 부인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14일 “테디와 제니의 열애설은 금시초문”이라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이날 한 매체는 두 사람이 17세의 나이차이를 뛰어넘어 열애중이라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YG엔터테인먼트의 프로듀서와 가수로 만났다. ‘불장난’ 등 블랙핑크의 히트곡이 테디의 작품이다.

테디는 1998년 그룹 원타임으로 데뷔했다. 이후 YG엔터테인먼트의 프로듀서로 활동 중이다. 제니는 블랙핑크로 지난해 데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