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음악 > 음악계소식

지연 측 '정준영은 모임 멤버일 뿐, 열애는 0%'

정준영, 지연(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티아라 지연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이 지연과 가수 정준영의 열애설을 일축했다.

MBK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9일 이데일리 스타in에 “본인에게 확인해봤는데 절대 아니라고 한다”고 정준영과 열애설을 적극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에 열애설이 들려서 불과 며칠 전에 지연에게 직접 물어봤다”며 “모임이 있는데 연예인인 지연과 정준영 둘 뿐이어서 사람들 눈에 두 사람이 사귀는 것처럼 보인 것 같다. 가능성이 0%도 없는 얘기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두 사람은 1개월여 전부터 연인으로 발전해 남들의 눈을 의식하지 않고 데이트를 즐기고 있다는 보도와 함께 열애설에 휩싸였다. 그러나 소속사 측은 “2개월 전에 모임을 함께 하는 12명이 해외 여행을 다녀온 적이 있는데 그 때도 연예인은 지연과 정준영뿐이었다고 한다. 스타일 리스트 등 연예계 관계자, 사업가 등이 포함된 모임이고 항상 최소 7~8명이 함께하는 모임이라고 한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