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 대표팀소식

신태용·김호곤 귀국길, '한국 축구 사망' 현수막..공항 인터뷰 취소

사진= 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신태용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의 귀국길에 ‘한국 축구 사망했다’는 현수막이 등장했다.

인터넷 카페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이하 축사국)’ 회원들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근조(謹弔) 한국 축구 사망했다!’고 쓰인 현수막을 펼쳐보였다. 또 문화체육관광부에 축구협회 비리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신 감독은 이들의 항의 시위에 막혀 일종의 관례인 귀국 인터뷰를 취소해야만 했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왼쪽)과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이 유럽 원정 평가전을 마치고 2018 러시아 월드컵 베이스캠프 후보지를 둘러본 후 15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축사국은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을 재선임하자는 여론이 들끓던 지난달 23일 축구협회 앞에서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총체적 폐단을 일으킨 축구협회와 집행부는 총사퇴하고, 위기의 유일한 대안인 히딩크 감독을 모셔오라”고 밝혔다.

신 감독은 공항 인터뷰를 뒤로한 채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귀국 인터뷰를 갖는다. 이 자리에는 김 기술위원장도 함께 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