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김원준 ''의사' 아버지, 가수 생활 반대..알고보니 뒤에서 응원'

화면 캡쳐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가수 김원준이 음악을 ‘업’(業)으로 선택할 때 아버지의 반대가 심했다고 회고했다. 15일 오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서다.

김원준은 “처음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 건 취미생활이었다”며 “노래 부르는 것을 업으로 택할 줄 몰랐기에 처음에는 아버지가 걱정을 안 하셨다”고 했다. 그러나 문제가 터진 건 음악을 전공하려고 예술학교에 가고 싶다는 심경을 밝힌 이후부터다.

김원준은 “어느 날 집에 와보니 악기가 없어져 있었다”며 “아버지가 의사셔서 나도 의사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셨다”고 전했다.

김원준은 “‘모두 잠든 후에’로 가요 순위 1위에 올라 트로피를 받아와도 아버지의 반대는 여전했다”며 “집에 트로피를 들고 가 자랑하려고 해도 내가 말하는 도중에 아버지가 일어나 가곤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나중에 알고 보니 김원준의 아버지는 뒤에서 열심히 김원준의 가수생활을 응원하고 있었다.

김원준은 “나중에 안 사실인데 드라마 스태프 중 한 명이 아버지의 병원에서 촬영한 적이 있었다고 하더라”며 “(아버지의) 병원에 갔더니 나의 1집, LP 앨범들과 앨범 재킷 사진, 트로피 등이 진료실에 다 진열돼 있었다고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겉으로는 표현 안 하셨지만 속으로는 응원을 많이 해 주셨구나 알게 됐다”고 고마움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