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홍상수 감독 '김민희와 매우 가까운 사이'

홍상수 감독, 배우 김민희.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불륜 논란에 휩싸인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등장했다. 두 사람은 이 자리에서 “매우 가까운 사이(I have close relationship with her)”라고 밝혔다.

☞홍상수-김민희 사진 더 보기

16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장편 경쟁 부문에 오른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홍상수 감독과 주연배우 김민희가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날 두 사람은 포토월에서 허리를 감싸며 다정한 포즈를 취했다. 또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에게 외신 기자의 질문을 통역해주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가 여행하면서 사랑에 대한 고민을 하는 내용을 그린다.

홍상수 감독은 이날 ‘이번 영화가 자전적 이야기인가’라는 질문에 “많은 감독들이 자신의 삶을 반영한다. 정도의 차이일 뿐이다. 난 많이 사용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전적 이야기를 담으려고 한 것은 아니지만, 실제 일어난 것에 가까워지려고는 노력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나는 김민희와 매우 가까운 사이”라면서 “김민희에게 의견을 많이 묻는다. 현장에서 김민희의 의견을 존중했다. 아침마다 시나리오를 쓰는데 시나리오에서 김민희의 의견과 내 의견이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김민희는 “감독님과 촬영은 항상 신선하고 즐거웠다.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었다. 함께 촬영하면서 매일 다음 장면이 무엇일까 궁금했다. 좋은 흥분감으로 촬영에 임했다”며 “그날 촬영할 것에 대해 진심으로 즐겼고 감독님이 원하는 것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 영희 캐릭터에 대해서는 “자신이 하는 사랑이 진짜 사랑이라면 어떤 태도로 수용해야 할지 알아가는 과정의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한편 홍상수 감독은 지난해 불륜설이 불거진 이후 부인 A씨와 이혼조정에 실패, 이혼 소송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