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알쓸신잡2’, 27일 첫방송…김영하·정재승 하차(공식입장)

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하 ‘알쓸신잡’)이 시즌2로 돌아온다. 오는 27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한다.

케이블채널 tvN은 13일 오전 “‘알쓸신잡2’에는 시즌1에 이어 유희열이 진행을 맡았으며, 작가 유시민,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수다 여행’을 떠난다. 여기에 건축가 유현준, 과학으로 대중과 소통하는 박사 장동선이 새롭게 투입된다”고 밝혔다.

유현준은 건축 설계를 전공, 각종 건축상을 수상한 건축가로, 국내의 다양한 명소와 유적을 방문하는 ‘알쓸신잡2’의 여정동안 장소에 얽힌 숨겨진 건축 이야기를 전한다.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소’ 박사 출신인 장동선은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뇌인지과학’ 전문가다. 이번 여행에서 사람들에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과학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낼 전망이다.

유시민, 황교익, 유현준, 장동선 등 네 명의 출연진은 서로 전혀 다른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전문가들이지만, 시즌 1에 이어 분야를 막론한 다양한 주제에 대해 쉴틈 없는 대화와 토론을 펼칠 예정. 출연진들은 첫 만남부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끊임없이 대화했다는 전언이다. 13일 ‘알쓸신잡2’의 첫 티저 영상이 최초 공개된다.

제작진은 “지난 시즌에서 못다한 이야기가 많다. 정치,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전문가의 생각을 엿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알쓸신잡’이라고 생각한다. 예능 프로그램으로서 재미는 물론 잡학을 알아가는 즐거움 또한 시청자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흥미로운 이야기를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알쓸신잡2’는 오는 10월 27일 금요일 밤 9시 50분 ‘삼시세끼 바다목장편’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