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류현진♥배지현 '2년 교제.. 시즌 끝난 후 결혼'(공식입장)

류현진, 배지현 결혼 전제 열애. 사진=AFPBBNews, 이데일리DB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메이저리거 류현진(LA 다저스)과 방송인 배지현이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배지현 측은 13일 “두 사람은 류현진 선수의 시즌 경기가 끝나는 시점 이후 결혼하는 것을 전제로 열애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배지현 아나운서와 류현진 선수는 같은 동종 업계에서 만나 좋은 동료이자 든든한 지원군으로 2년 간 서로를 배려하며 조심스레 만남을 유지했다”며 “서로를 향한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현재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아직 결혼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들은 결정된 바 없다”며 “좋은 소식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배지현 아나운서와 류현진이 야구를 통해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한 관계자는 이 매체에 “류현진 측 부모님께서 배지현 씨를 매우 예뻐하신다”며 “아직 정식으로 상견례를 한 것은 아니지만, 양가 부모님이 결혼 전제임을 알고 계신다”고 전했다.

한편 류현진은 2006년 한화이글스에 입단해 한국프로야구 통산 98승, 2006년 신인왕과 MVP, 2008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 등을 비롯해 수많은 기록을 달성했다. 2013년에는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LA 다저스 소속의 선발투수로 활약 중이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2013년 SBS ESPN을 통해 데뷔했으며, 2014년부터 MBC 스포츠플러스에서 활동 중이다. 그는 2009년 제18회 슈퍼모델 선발대회 렉스상을 수상한 슈퍼모델 출신이기도 하다.

다음은 배지현 측 공식입장 전문.

두 사람은 류현진 선수의 시즌 경기가 끝나는 시점 이후 결혼하는 것을 전제로 열애 중에 있습니다.

배지현 아나운서와 류현진 선수는 같은 동종 업계에서 만나 좋은 동료이자 든든한 지원군으로 2년 간 서로를 배려하며 조심스레 만남을 유지하였고,

서로를 향한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현재에 이르렀습니다.

아직 결혼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들은 결정된 바 없으며, 두 사람에게 있어 중요한 선택인 만큼 많은 대화를 통해 신중히 진행하고자 합니다.

조금 더 믿고 기다려 주신다면 좋은 소식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