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김미화 'MB 블랙리스트, 단죄 없이 넘어가면 또 일어난다'(인터뷰)

김미화(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이런 일에 단죄를 하지 않고 넘어가면 문화예술에 종사하는 다른 분들이 또 겪을 수 있다.”

방송인 김미화가 자신의 이름이 포함된 MB 블랙리스트 82명의 명단이 공개된 것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김미화는 14일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이 같은 일이 일어난 것으로 끝내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미화는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지난 12일 공개한 이명박 정부 당시 작성된 문화계 블랙리스트 명단에 이름이 포함됐다. 김미화 외에 김구라, 김제동, 노정렬, 오종록, 박미선, 배칠수, 황현희, 윤도현, 신해철, 김장훈, 안치환, 윤민석, 양희은, 이하늘, 이수, 문성근, 명계남, 김민선, 권해효, 문소리, 이준기, 유준상, 김가연 등 연예인들 다수의 이름이 올랐다.

김미화는 “변호사와 이야기를 했는데 블랙리스트에 대해 법적대응이 가능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MB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오른 다른 문화예술인들에게 연락이 온다며 법적대응을 한다면 연대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미화는 MB 블랙리스트의 존재가 드러난 뒤 한 인터뷰에서 당시 자신이 당했던 의심스러운 정황들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미화는 “인터뷰에서 ‘생방송 라디오를 진행할 때 어떤 남자들이 들어와 대본을 봐야겠다고 했다’고 밝혔는데 국정원 직원인지 경찰인지 모른다. 하지만 국정원 직원이 집에 찾아왔고 그 사실을 방송에서 이야기했을 때 국정원이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언론에 보도자료를 낸 것은 팩트”라고 말했다.

김미화를 비롯한 82명은 반정부 시위, 노사모 및 친 진보성향 활동 경력으로 리스트에 포함됐다.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적폐청산 TF’의 조사내용을 바탕으로 원세훈 전 원장이 2009년 2월 취임 이후 수차례에 걸쳐 정부비판적 성향의 문화·연예계 인사 82명과 단체들을 지정해 퇴출 등 압박활동을 지시했다고 지난 11일 발표했다. 국정원 개혁위는 이와 관련, 국정원 측에 원 전 원장과 김주성 전 기획조정실장을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금지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할 것을 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