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피플UP&DOWN]소속사 옮긴 김인권, 10년 의리 매니저 함께했다 '훈훈'

김인권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배우 김인권이 10년간 곁을 지켜온 매니저와의 의리를 지켰다.

김인권은 10년여 동안 곁을 지켜온 임찬묵 매니저와 함께 소속사를 YNK엔터테인먼트로 옮겼다. 그는 그동안 매니지먼트사 소속이 아닌 개인 매니저를 두고 활동했다. 두 사람은 중학교 동창으로 둘도 없는 친구사이다. 김인권이 출연한 영화 ‘해운대’를 계기로 배우와 매니저 관계로 지냈다.

김인권은 YNK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으면서 임 매니저에 계속 함께해달라고 요청했다. 그가 충무로를 대표하는 감초 배우로 성장하는데 도움을 준 것을 잊지 않았다. 김인권은 오랜 시간 동고동락한 매니저이자 친구와 의리를 지키면서도 향후 더 안정적인 연기 활동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YNK엔터테인먼트는 21일 김인권과의 전속계약 소식을 알리며 “김인권이 폭넓은 작품으로 대중과 소통하며 많은 분들의 기대와 관심에 부응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김인권은 “앞으로 만나게 될 새로운 인연들과 새로운 작품, 새로운 캐릭터에 대하여 더욱 내려놓는 자세로 성실히 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인권은 올해도 데뷔 18년을 맞았다. 그동안 50여 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박하사탕’ ‘말죽거리 잔혹사’ ‘시크릿’ ‘퀵’ ‘마이웨이’ 등 장르를 불문하고 맹활약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YNK엔터테인먼트는 김인권을 새 식구로 맞으며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로서 초석을 다지게 됐다. 국내 영화계를 대표하는 여배우 임수정을 비롯해 라이징 스타로 주목 받고 있는 신혜선, 포스트 유승호로 꼽히는 남다름, 신예 최지헌과 이주영 등 각기 다른 영역에서 활발한 에너지가 기대되는 소속 라인업을 완성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