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 스포츠일반소식

'피겨기대주' 유영, 쇼트프로그램 ISU 공식 60점 첫 돌파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피겨스케이팅 기대주 유영(13·과천중)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무대에서 처음으로 쇼트프로그램 60점을 돌파했다.

유영은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볼차노에서 열린 ISU 주니어그랑프리 7차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4.34점, 예술점수(PCS) 26.08점으로 총점 60.42점으로 5위에 올랐다.

올 시즌 주니어 무대에 데뷔한 유영은 지난달 처음 출전한 ISU 공식 대회에서는 쇼트프로그램 53.81점을 받은 바 있다.

쇼트프로그램 배경음악인 ‘돈 레인 온 마이 퍼레이드’(Don‘t Rain on My Parade)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유영은 첫 번째 점프인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뛰다 어텐션(에지 사용주의) 판정을 받아 수행점수(GOE)에서 0.10점 감점 당했다.

이후 스텝 시퀀스와 플라이 싯 스핀도 레벨 2에 그쳐 낮은 점수를 받았다.

하지만 이후 트리플 러츠를 클린 처리하는 등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마지막 점프 과제인 더블 악셀도 깔끔하게 뛰었고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과 레이백 스핀은 레벨4를 받았다.

함께 출전한 김예림(14·도장중)은 실수를 세 차례 범하며 9위에 그쳤다. 김예림은 기술점수(TES) 27.21점, 예술점수(PCS) 25.01점으로 총점 52.22점을 얻었다.

1위는 67.72점을 받은 알레나 코스톨나이아(러시아)가 차지했다. 2위는 키히라 리카(일본·66.72점), 3위는 소피아 사오두로바(러시아·66.67점)에게 돌아갔다.프리스케이팅은 15일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