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故 최진실 딸 최준희, SNS 심경글 '왜 이렇게 기를쓰고 살아왔을까'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또 한번 자신의 심경을 나타내는 글을 남겼다.

최준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샤워기를 틀고 울어요. 고개를 들고 거울을 보며 얼굴을 쥐어뜯을 때도 있어요. 나는 누굴까요. 내가 진짜 하고 싶은 건 뭘까요. 나는 왜 이렇게 기를 쓰고 살아왔을까요. 내가 내가 아닌 기분이에요”라고 적힌 게시물을 올렸다.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앞서 최준희는 자신이 직접 그린 짧은 웹툰 한 편을 게재했다. 이 웹툰에는 “너무 힘들어서 눈물이 날만큼 힘들었는데..기대고 싶은 마음은 점점 늘고 의지하고 싶고 모든걸 짊어지고 싶지 않았다. 나 혼자 나약해져 위태한 순간을 보낼 때 그때도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다. 그동안 쏟은 노력과 시간은다 필요 없다. 사람들은 결국 자신의 이익만을 챙긴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특히 해당 웹툰을 올린 시기가 경찰이 최준희와 故 최진실의 모친인 외할머니를 조사한 뒤라 그의 현재 심경을 반영한 듯해 관심이 쏠린 바 있다.

한편 최준희는 지난 5일 최근 외할머니 정씨로부터 어릴 적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 파문을 일으켰다.

이후 절친인 방송인 이영자의 도움으로 병원에서 심리 치료를 받다가 퇴원, 현재 이모할머니로 불리는 지인과 함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