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썰전` 유시민 '文대통령, 샤이한 자연인이었는데..' 새로운 모습은?

JTBC ‘썰전’ 유시민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JTBC ‘썰전’에서 새 정부 출범 후 문재인 정부의 달라진 청와대에 대해 이야기한다.

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세월호 참사 기간제 교사의 순직 인정’ 등 주요 정책을 ‘업무지시’라는 특유의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다.

최근 ‘썰전’ 녹화에서 유시민은 “나도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사람을 다 알았던 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며, “문 대통령도 한 자연인으로 보면 굉장히 샤이한 사람이었는데, 법적인 재량 범위 안에 있는 일을 할 때는 그냥 척척 하더라”고 문 대통령의 업무 스타일에 대한 소회를 털어놨다.

전원책은 “더 많은 사람과 접촉하려 하고 그 뜻을 존중하려고 하는 태도를 보이는 것이 참 좋다”라며, “오바마 전 대통령처럼 임기를 마칠 때까지 대중의 지지를 받는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김구라·전원책·유시민이 함께하는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은 18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