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무릎 꿇고 절하는 김민희, 사죄의 의미?…‘밤의 해변에서 혼자’ 트레일러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김민희가 길바닥에 무릎을 꿇고 절을 하고 있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트레일러 영상 내용이다.

최근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에 홍상수 감독이 연출하고 김민희가 주연한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트레일러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는 김민희가 한 중년 여성에게 먼 발치에서 큰절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절의 의미를 놓고 말이 많다.

이 영화는 유부남과 사랑에 빠진 유명 여배우 영희의 이야기다. 영희 역을 연기한 김민희 자신이, 결혼해 처자식이 있는 홍상수 감독과 불륜설에 휩싸였다. 영화의 내용이 두 사람의 사생활 루머를 연상시켜 이 절의 의미를 특별하게 여기는 분위기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15일 베를린으로 출국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돼 레드카펫 및 상영회, 기자회견 등의 일정이 예정됐다. 이 자리에 두 사람이 함께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해 6월 한 보도로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작업하면서 사랑에 빠졌다는 루머에 휩싸였다. 두 사람은 소문에 대해 일절 함구하고 있다. 두 사람은 루머와 그에 대한 비난 여론에도 개의치 않고 최근 네 번째 영화를 작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