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음악 > 음악계소식

마마무 소속사 대표 '일베 논란? SNS 해킹당해..팬들에 사과'

사진-이데일리 DB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걸그룹 마마무 등이 소속된 RBW엔터테인먼트 김진우 대표가 일각에서 제기된 극우 성향 인터넷 사이트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 관련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김진우 대표는 8일 RBW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7일 오후 제 개인 페이스북 계정이 해킹돼 가입하지 않은 커뮤니티 안내 링크 글이 게시됐다”며 “확인 즉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 요청했고 계정도 폐쇄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제 명의로 한 번도 해당 커뮤니티에 가입한 적이 없으며 댓글도 남긴 적이 없다”며 “팬들이 우려하는 내용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 나 역시 많이 놀란 상태이고 본의 아니게 불편을 끼쳐 사과 드린다”라고 해명했다.

다음은 RBW 김진우 대표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무무여러분. RBW 김진우 대표 입니다.

어제 2017.10.7 오후 저의 개인 페이스북 계정이 해킹되어 가입하지 않은 커뮤니티의 안내링크 글이 게시되었습니다. 저는 확인하는 즉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 요청하였고 즉시 폐쇄된 상태입니다.

저는 제 명의로 단 한 번도 해당 커뮤니티에 가입한 적이 없으며, 댓글도 남긴 적이 없음을 확인합니다. 팬들께서 우려하시는 내용은 결코 사실이 아니며, 논란이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글을 남깁니다. 오래간만에 긴 추석 연휴에 쉬다가 당황스러운 일을 당해 저로서도 많이 놀란 상태입니다.

본의 아니게 팬들께 불편 끼쳐드려 사과드립니다. 남은 추석 연휴 행복하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