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연상호 감독 ‘염력’ 크랭크업…내년 관객과 만난다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연상호 감독의 새 영화 ‘염력’이 크랭크업 했다.

‘염력’은 지난 6일 강원도 춘천에서 마지막 촬영을 가졌다. ‘염력’은 자신도 모르게 초인적인 능력을 우연히 얻은 한 평범한 남자가 자신의 딸과 그 주변 사람들을 위해 특별한 능력을 발휘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류승룡이 염력으로 인생의 새로운 변화를 맞게 된 남자 신석헌 역에, 심은경이 고난 속에서도 삶의 의지를 불태우는 딸 신루미 역에 캐스팅됐다. 여기에 박정민과 김민재가 루미를 돕는 변호사 김정현 역과 이들을 위협하는 민사장 역으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는다.

연상호 감독은 “많은 배우와 스태프가 촬영하는 동안 정말 고생 많으셨다. 큰 사고 없이 잘 마무리돼 기쁘다. 후반 작업 열심히 해서 좋은 영화 만들도록 하겠다”라며 마지막 촬영의 소감을 전했다.

‘염력’은 후반 작업을 거쳐 내년 개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