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홍상수 감독, 베를린영화제 참석차 15일 출국…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최근 배우 김민희와 결혼설이 불거진 홍상수 감독이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출국했다.

홍상수 감독은 15일 인천국제영화제를 통해 독일 베를린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가 주연을 맡은 19번째 장편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이번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돼 참석을 하게 됐다. 16일(현지시간) 열리는 공식 기자회견과 레드카펫 참석이 예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와의 관계로 인한 논란을 의식했기 때문인지 극비리에 출국했다. 김민희도 이날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두 사람의 동반 출국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