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 골프소식

미컬슨 전 캐디, 미국 ‘캐디 명예의 전당’ 입회

필 미컬슨(왼쪽)과 캐디 짐 매케이(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필드 위 신사’ 필 미컬슨(47)과 25년간 캐디로 함께 호흡한 짐 매케이(51)가 미국 골프 ‘캐디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는 11일(현지시간) “매케이가 이번 주 열리는 BMW 챔피언십에서 미국 웨스턴 골프협회 캐디 명예의 전당에 오른다”고 보도했다. 매케이는 이 자리에서 캐디 동상 기념패를 받을 예정이다.

매케이는 1992년부터 미컬슨의 캐디로 나서 메이저대회 5승을 포함해 40승을 합작했다. 당시 미컬슨의 나이는 22세였다. 매케이는 지난 7월 초 미컬슨과 결별하고 골프 코스 리포터로 활동 중이다.

캐디 명예의 전당 입회 소식을 들은 매케이는 “큰 영광”이라며 “모든 캐디, 특히 나와 멋진 시간을 보낸 PGA(미국프로골프) 투어 캐디들과 함께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메이저대회 13승을 합작한 캐디 스티브 윌리엄스(뉴질랜드)도 2014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