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 MLB소식

美일간지 '류현진, 한참 멀었다..5선발 경쟁서 마에다에게 밀릴 것'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미국 일간지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는 13일(한국시간) “류현진의 이날 등판은 지난 뉴욕 메츠전의 7이닝 1피안타 무실점의 압도적인 투구와는 거리가 한참 멀었다”고 지적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이날 최근의 호투를 이어가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류현진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시즌 17번째로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후반기 첫 피홈런을 포함해 7안타와 볼넷 두 개를 내주고 3실점 한 채 물러났다. 삼진은 5개를 잡았다.

이와 관련,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는 “류현진은 다저스의 5선발 경쟁에서 마에다 겐타에게 뒤처진 것은 물론 포스트 시즌 기회에서도 마에다에게 밀리게 됐다”고 강조했다. 최근 4경기에서 3승에 평균자책점 1.23으로 호투 중인 마에다는 14일 샌디에이고전에 선발 등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