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 국내야구소식

'침묵한 방방이-실패한 투수교체' 롯데, 아쉬웠던 가을야구

15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5차전 NC 다이노스-롯데 자이언츠 경기. 롯데 최준석이 5회말 2사 만루 찬스에서 헛스윙 삼진 아웃을 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직=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끝내 에릭 해커의 벽을 넘지 못하고 5년 만의 진출한 가을 야구를 일찍 마감했다.

롯데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NC에 0-9로 완패했다.

이로써 롯데는 시리즈 전적 2승3패로 무릎을 꿇으면서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됐다.

롯데로선 아쉬움이 많이 남는 5차전이었다. NC 투수진을 공략하지 못하고 단 1점도 올리지 못했다. 이틀 전 4차전에서 홈런 4방을 뽑으며 7-1 완승을 거둔 것을 떠올리면 너무나 아쉬움이 남는 결과였다.

경기 내용을 돌아보면 역시 7실점 한 5회초가 가장 아쉬웠다. 4회까지는 선발 박세웅이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박세웅은 5회초 들어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며 첫 실점을 허용했다. 롯데 코칭스태프도 박세웅을 일찍 마운드에서 내리며 불펜 싸움에 돌입했다.

문제는 두 번째 투수였다. 조정훈이 마운드를 이어받았는데 구위가 눈에 띄게 떨어졌다. 제구도 말을 듣지 않았다. 불펜에서 몸이 덜 풀렸다는 느낌이 강하게 전해졌다.

우려대로 조정훈은 아웃카운트 2개를 잡는 동안 안타 1개, 볼넷 3개를 내주며 3실점했다. 코칭스태프의 투수 교체가 완벽하게 실패하는 순간이었다.

현재 롯데 불펜에서 가장 구위가 좋았던 투수는 박진형이었다. 박세웅이 내려가는 순간 대부분 관계자들은 박진형이 두 번째 투수로 나올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조원우 감독은 박진형 대신 조정훈을 선택했고 결과는 대실패였다.

박진형은 이미 7실점을 내준 뒤 6회초 등판했다.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그렇기에 롯데 입장에선 5회 투수교체가 더욱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투수 탓만 할 수도 없었다. 이날 롯데 타선은 NC 선발 에릭 해커를 전혀 공략하지 못했다. 단 1점도 내지 못한 채 영봉패를 당했다. 야구는 점수를 뽑지 않고선 도저히 이길 수 없다.

기회가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1회말 2사 1·2루, 2회말 2사 2루, 5회말 1사 만루 등 결정적인 찬스가 있었다. 하지만 그때마다 번번이 결정타가 나오지 않았다.

준플레이오프 시리즈 내내 강한 인상을 남겼덤 롯데지만 마지막은 전혀 만족스럽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