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이지현, 이혼 아픔 딛고.. 일반인과 교제 중 '예쁘게 봐달라'

가수 겸 탤런트 이지현. 사진=이지현 SNS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이혼 후 최근 일반인과 교제 중이다.

10일 소속사 BS컴퍼니 측은 “이지현이 열애를 하고 있는 것이 맞다”며 “어렵게 시작한 사랑이니 예쁘게 봐달라”고 전했다

한 매체는 이날 측근의 말을 빌려 두 사람이 이제 막 조심스럽게 사랑을 시작했으며 자녀들과도 스스럼없이 어울린다고 보도했다. 이지현의 남자친구는 깔끔한 외모와 넓은 성품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현은 지난해 남편 A씨와 결혼 3년 만에 합의이혼했다. 그는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으며, 양육비를 받는 조건으로 위자료와 재산분할을 모두 포기했다.

한편 1998년 써클로 데뷔한 이지현은 쥬얼리 멤버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드라마 ‘사랑하기 좋은날’ ‘엄마사람’ ‘내일도 승리’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활동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