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 스포츠일반소식

MAX FC07, 격투 문외한도 즐길 축제의 장 만든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국내 최대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가 19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일곱번 째 넘버링 대회를 개최한다.

대회사는 역대 최대규모, 최고의 대진을 구성하는 만큼 격투팬뿐만 아니라 격투기를 처음 접하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만들겠다는 각오다.

우선 MAX FC 메인 홍보대사인 모델 이파니가 개회사를 발표한다. 또한 공식 홍보대사 ‘체육돌’ 솔티는 선수 입장 무대를 통해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신규 맥스엔젤의 공연과 현장 이벤트, 이색적인 MAX FC만의 특별 오프닝 쇼도 진행된다.

개성 넘치는 선수들의 입장 무대는 또 다른 재미요소, 특히 이번 대회 웰터급 챔피언결정전에 오르는 고우용(29.K-MAX짐)은 ‘비보이 파이터’라는 링네임에 걸맞게 세계적인 비보이 팀의 공연과 함께 입장한다.

대회를 앞두고 18일 오후 1시에는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선수 계체량 행사 및 맥스엔젤 소개 무대가 격투팬들을 위해 무상으로 공개된다.

이번 대회는 박성희(22.목포스타)와 아키라 나카무라(23.일본 G.S.B)의 여성 밴텀급 잠정 챔피언전, 이지훈(30.인천정우관)과 고우용(29.K-MAX짐)의 웰터급 챔피언전, 권장원(20.원주 청학)과 이용섭(28.대구 Team SF)의 헤비급 챔피언전 등 챔피언전만 세 게임이 열린다.

MAX FC 연출을 담당하고 있는 이재훈 감독은 “격투팬이 아니더라도 가족, 연인 등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만들고자 한다”며 “격투기가 생소한 분들도 오셔서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볼거리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MAX FC07 ‘All For One’은 19일 오후 3시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개최된다. IPTV IB SPORTS와 NAVER SPORTS, 페이스북 스타디움TV 페이지, MAX FC 페이지를 통해 생중계 된다. 티켓예매는 MAX FC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