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복귀 문근영 “BIFF, 작품으로 첫 방문, 기쁘다”

문근영(사진=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배우 문근영이 작품과 함께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 것에 기뻐했다.

문근영은 1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문근영은 자신이 주연한 영화 ‘유리정원’의 개막작 선정으로 이날 행사에 자리했다. 특히 이날 행사는 지난 2월 급성구획증후군 진단을 받고 4차례에 걸쳐 수술한 문근영의 복귀를 알리는 자리로도 관심을 모았다.

문근영은 “부산국제영화제에 몇 번 참석한 적이 있는데 한 번도 작품으로 간 적은 없다. 이번에 제 작품이 개막작으로 선정돼 기쁘다“고 웃으며 답했다. 이 영화를 연출한 신소원 감독은 ”부산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것은 처음이다“며 ”강수연 집행위원장과 김동호 이사장이 올해를 끝으로 사퇴의 뜻을 밝혔다고 들었다. 안타깝다. 부산영화제가 우리 영화처럼 공존의 의미를 돼새기고 앞으로 잘 이어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올해 영화제는 오는 10월12일부터 21일까지 10일간 부산 일대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