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남자배구, 아시아 최강 이란에 완패...2연패 수렁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남자배구가 2018 세계선수권대회 아시아 예선전에서 이란에 완패했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21위)은 12일(한국시간) 이란 아르다빌에서 끝난 아시아 예선전 A조 풀리그 2차전에서 이란(8위)에 세트 스코어 0-3(10-25 25-27 18-25)으로 패했다.

지난 10일 한 수 아래의 전력인 카타르(공동 35위)와 경기에서 충격의 2-3 역전패를 당한 한국은 이로써 이번 대회 2연패 늪에 빠졌다.

한국은 1세트에 단 10점 밖에 뽑지 못하는 등 아시아 최강 전력에도 홈 이점까지 등에 업은 이란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그나마 2세트에선 듀스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지만 승리를 따내진 못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카타르, 이란, 중국(20위), 카자흐스탄(공동 35위)과 함깨 A조에서 내년 세계선수권대회 본선행을 다툰다.

한국은 A조에서 2위 안에 들어야 세계선수권대회 본선에 진출한다. 오는 13일 중국전과 14일 카자흐스탄전을 모두 이긴 뒤 다른 나라의 경기 결과를 살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몰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