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홍상수 이어 김민희도 골드링…베를린영화제 참석 현장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홍상수 감독에 이어 김민희 손에서도 반지가 발견됐다.

홍 감독과 김민희는 16일 경쟁 부문에 진출한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동반 참석해 상영회 및 기자회견, 레드카펫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영화제 공식 일정은 홍 감독과 김민희, 두 사람의 동반 참석이 알려진 후부터 일거수일투족 관심을 모았다. 눈길을 끈 건 홍 감독과 김민희의 손가락에 끼워진 반지였다. 홍 감독에 이어 김민희의 오른손 약지에서도 심플한 골드링이 발견됐다.

홍 감독은 이날 틈틈이 김민희를 살피고 챙겼다. 기자회견 중에는 통역의 말을 이해 못한 김민희가 홍 감독에게 도움을 청하고, 홍 감독이 김민희에게 다시 설명해주는 다정한 모습이 포착됐다. 이날 기자회견에선 두 사람의 관계를 직접적으로 묻는 질문은 없었으나 자신의 이야기가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홍 감독은 “많은 감독들이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자신의 이야기를 영화에 반영한다. 나는 많이 그러는 편이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도 “이번 영화가 자전적인 이야기는 아니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베를린영화제는 홍 감독과 김민희가 스캔들 이후 8개월 만에 선 공식석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2015) 이후 사랑에 빠졌다는 한 매체의 보도로 스캔들에 휩싸였다. 소문에 대해서는 두 사람 모두 침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