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 골프소식

전인지, 핑골프와 클럽 후원 계약 연장

[이데일리 김인오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전인지(23)가 올해도 핑 골프 클럽을 들고 필드를 누빈다.

핑 골프는 17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핑 본사 삼양인터내셔날 사옥에서 전인지와 클럽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3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데뷔 때부터 핑 골프 클럽을 사용한 전인지는 “현재 쓰고 있는 핑 클럽은 오래 사용한 만큼 믿음을 주고 매우 편한 클럽이다. 2017 시즌도 핑클럽과 함께 LPGA 투어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국내 팬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인지는 올 시즌부터 아이언을 기존 i아이언에서 i200아이언으로 교체했다.

전인지는 핑 골드퍼터를 12개 소장 중이다. 핑 골프는 핑 퍼터로 우승한 선수에게 해당 퍼터를 금으로 만들어 선물한다. 에비앙 기념퍼터는 현재 제작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