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드레아스 23점' 현대캐피탈, V리그 개막전 대한항공 제압

프로배구 남자부 개막전 경기에서 승리한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함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사진=KOV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지난 시즌 남자부 챔피언 현대캐피탈이 라이벌 대한항공을 꺾고 2017~2018 V리그를 산뜻하게 출발했다.

현대캐피탈은 14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개막전에서 대한항공에 세트 스코어 3-1(21-25 25-23 25-21 33-31) 역전승을 거뒀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외국인공격수를 교체하는 우여곡절을 겪었던 현대캐피탈은 개막전을 통해 올시즌도 강력한 우승후보임을 증명했다. 반면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현대캐피탈에게 무릎을 꿇었던 대한항공은 시즌 첫 경기부터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 아쉬움을 남겼다.

개막 직전 발목 부상을 당한 바로티를 대신해 대회 개막 8일 전인 지난 6일 급하게 영입한 안드레아스는 팀에 뒤늦게 합류했음에도 안정된 기량을 뽐냈다. 안드레아스는 이날 V리그 데뷔전에서 팀 내 최다인 23득점에 공격성공률 61.76%를 기록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현대캐피탈은 세터 노재욱과 공격수들의 호흡이 맞지 않으면서 1세트를 허무하게 내줬다. 하지만 2세트부터 특유의 스피드 배구가 살아났다.

비디오 판독이 승부의 변수가 됐다.19-20으로 뒤진 상황에서 문성민의 오픈 공격이 아웃으로 판정됐다. 최태웅 감독은 곧바로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판독 결과 공이 대한항공 김철홍의 유니폼을 스친 것으로 판정이 번복되면서 현대캐피탈의 득점이 인정됐다.

19-21로 뒤질 뻔한 상황에서 20-20 동점을 만든 현대캐피탈은 이후 자신감을 얻기 시작했다. 23-23에서 대한항공 정지석의 서브 범실로 세트포인트에 도달한 현대캐피탈은 세터 노재욱의 블로킹 득점으로 2세트를 승리로 가져왔다.

2세트 승리로 분위기를 탄 현대캐피탈은 3세트 역시 25-21로 이기고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현대캐피탈은 마지막까지 안심할 수 없었다. 18-14로 앞선 상황에서 18-19 역전을 허용하며 불안함을 노출했다. 23-24로 뒤져 패색이 짙었지만 안드레아스의 오픈 공격으로 간신히 듀스를 만들었다.

듀스는 31-31까지 진행됐다. 최후에 웃은 쪽은 현대캐피탈이었다. 현대캐피탈은 안드레아아스의 후위 공격으로 32점에 먼저 올라선 뒤 노재욱의 서브 때 대한항공 수비진의 범실로 기나긴 4세트 접전에 마침표를 찍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