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이시영 혼전 임신 고백… “올 가을 결혼”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배우 이시영이 혼전임신을 털어놓으며 결혼을 알렸다.

이시영은 13일 SNS에 “올가을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하기로 했다”며 “갑자기 예식 일정을 잡은 이유는 현재 4개월을 바라보는 14주차 예비엄마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혼인은 9월 30일에 올린다.

그는 “드라마 촬영이 한참 진행 중일 때 이 사실을 알게 되었고 너무나 갑작스러운 소식에 걱정과 두려움도 가득했지만 먼저 새 생명이 찾아와준 것에 대해 감사드렸다”며 “바쁜 스케줄이었기에 사실 저도 어찌해야 할지 잘 몰랐고 드라마 팀이나 외부에 알려지면 저로 인해 피해가 있을까 아무에게도 말을 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때문에 드라마가 끝날 때까지 예비 남편외에는 알리지 않았다.

이시영은 “매일 밤을 새우고 액션과 와이어씬이 많았던 촬영 스케줄이 결코 쉽진 않았지만 그럼에도 탈 없이 건강하게 자라는 아기를 지켜보며 저 역시 날이 갈수록 용기를 얻었고 그 어떤 촬영보다 더욱 긍정적으로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며 “혼자가 아니었기에 힘든 액션 장면들도 더 용감하게 또 감사하게 할 수 있었고 어느 때보다 저에게는 값지고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무사히 촬영이 끝난 것에 만족했다.

이시영은 12일 결혼설이 불거졌으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는 “계획은 없다”고 부인했다. 이에 대해 이시영은 “드라마가 끝난 다음 날 가족들과 이야기를 하여 결혼식 날짜를 조금은 급하게 결정했다”며 “드라마가 방영되는 중간에는 저의 어떤 사적인 소식도 알려지는 건 작품과 그 작품을 함께하고 있는 배우분들을 위해 옳지 않다고 생각되어 조심 또 조심하였고 그래서 모든 건 드라마가 끝난 후에 진행을 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