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 스포츠일반소식

농구팬 62%, '우리은행, 신한은행에 압도적 경기 예상'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국내 농구팬들은 17일에 열리는 2016-17시즌 여자프로농구(WKBL) 신한은행-우리은행전에서 우리은행의 우세를 예상했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대표 손준철)는 17일(금) 오후 7시에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리는 신한은행-우리은행전을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 W매치 34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전체 참가자의 62.46%가 원정팀 우리은행의 승리를 예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0점 이내 박빙을 예상한 참가자가 24.38%로 뒤를 이었고, 홈팀 신한은행의 승리를 예상한 참가자는 13.14%에 그쳤다.

전반전에서도 우리은행의 리드를 예상한 참가자가 59.82%로 우위를 차지한 가운데, 신한은행 리드(22.27%)와 5점이내 박빙(17.44%)순으로 집계됐다. 최종 득점대에서는 신한은행이 50점대, 우리은행이 70점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이 12.8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국내 농구팬들은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경기에서 선두 우리은행이 신한은행를 제압할 것이라 예상했다” 며 “신한은행은 최근 4연패 동안 평균득점 53.7점으로 득점력에 난조를 보이고 있지만, 우리은행의 경우 식스맨으로 전력을 가동하고도 여전히 탄탄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어 우리은행의 큰 점수 차 승리를 예상한 농구팬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농구토토 W매치 34회차는 경기 시작 10분전인 17일(금) 오후 6시 5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