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멕시코 체류’ 이준 “지진 무서웠지만 안정 찾았다”

이준(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멕시코에 체류 중인 배우 이준이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준은 8일 오후 자신의 SNS에 “멕시코다. 걱정하는 분들이 많아서 글을 올린다”면서 “지진을 느끼고 모두 대피했고, 지금은 안정을 찾은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규모)8.0이 조금 무섭긴합니다만 호텔 관계자분들께서 잘 보호해주셔서 지금은 괜찮아졌다. 멕시코 모든 분들 안전하길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준은 지난 6일 멕시코 팬미팅을 위해 출국했다. 현지 시간으로 7일 오후(현지시간)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 주(州) 피히히아판에서 남서쪽으로 87㎞ 떨어진 태평양 해상에서 규모 8.1의 강진이 발생해 팬들의 걱정을 샀다. 인명 피해 등은 정확한 집계 전이지만, 외신들은 이 지진이 리히터 규모로만 따지면 멕시코 역사상 가장 강력하며 국토의 절반에서 감지됐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