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강동원, 외증조부 논란 후 첫 공식석상…JIFF 참석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배우 강동원이 논란 이후 처음 공식석상에 나선다.

20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강동원은 오는 5월3일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JIFF)에 참석한다. 강동원은 이날 오후 2시 예정된 영화 ‘마스터’ GV(관객과의 만남)에 조의석 감독과 함께 자리할 예정이다.

앞서 강동원은 지난 3월 외증조부의 친일 행적과 관련된 게시물을 삭제 요청하는 과정에서 논란에 휩싸여 곤혹을 치렀다. 이후 강동원은 “외증조부와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을 통해 역사에 대해 더욱 공부하고 또 반성하겠다. 미약하게나마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실천하겠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