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음악 > 음악계소식

하이라이트 '앞으로는 쭉 하이라이트…큐브와는 좋은 관계'

하이라이트(사진=신태현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앞으로는 쭉 하이라이트로 활동할 겁니다.”

그룹 하이라이트가 비스트라는 옛 이름을 다시 사용할 수 있게 된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하이라이트는 전 비스트 멤버들이 주도적으로 기획사를 설립하며 지은 새 이름이다. 멤버들은 20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새 앨범 발매 쇼케이스에서 “한 선배가 비스트로 7년을 활동했는데 앞으로 하이라이트로 10년, 20년을 활동하면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했다”며 “이번 활동을 앞두고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을 알리기 위해 지하철 광고 등 노력을 많이 한 기획사 식구들을 위해서라도 지금의 이름을 계속 쓸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라이트는 이날 첫 번째 미니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를 앞세워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했다.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은 그룹 활동 2막도 하이라이트로 만들어보겠다는 멤버들의 각오가 담긴 이름이다. 멤버 손동운의 제안을 다른 멤버들이 받아들였다.

자신들이 모든 것을 주도해 만든 첫 앨범. 하이라이트는 뿌듯함을 드러냈다. 하이라이트는 “기획사를 우리가 설립하겠다는 것 자체가 힘들었다”며 “앞으로 많은 것들이 힘들고 순탄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엄청 좋지는 않아도 우리끼리 웃으면서 일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적인 결과 아닐까 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회사의 모든 분들이 우리 5명만 보고 일을 한다. 그게 가장 좋다”며 “소규모로 시작해서 (회사를) 키워나가는 것도 재미가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기존 자신들의 이름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한 멤버들의 속내가 궁금했다. 멤버들은 “오랫동안 함께 해온 이름을 지키고 싶었지만 전 소속사와 협상이 잘 이뤄지지 않았다”며 “할 만큼 했다고 생각했다. 더 이상 시간을 끌 경우 팬들과 만나지 못하는 시간이 길어진다고 생각해 마음을 굳게 먹었다”고 설명했다. 양요섭은 “팬들이 사랑하는 것은 비스트라는 이름이 아니라 우리 멤버 다섯명이라는 생각을 했다. 빨리 팬들을 만나보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자신들을 데뷔시킨 전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관계가 나쁘지는 않다는 것도 강조했다. 멤버들은 “(비스트 제작자인) 홍승성 큐브엔터테인먼트 회장님은 언제든 찾아가 조언을 구할 수 있는 인생의 멘토이자 선배”라며 “큐브엔터테인먼트 측과도 서로 도울 일이 있으면 돕자고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