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음악 > 음악계소식

[그린리본마라톤]아스트로, 희망콘서트서 데뷔 600일 축하무대

사진=신태현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보이그룹 아스트로가 데뷔 600일 무대를 제11회 그린리본마라톤&희망콘서트에서 팬들과 함께 즐겼다.

제11회 그린리본마라톤(with KFC)과 희망콘서트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이벤트공원에서 열린 14일은 그룹 아스트로의 데뷔 600일이었다. 현재 컴백을 준비하고 있는 아스트로는 이날 희망콘서트의 엔딩 무대를 장식했고 팬들과 데뷔 600일의 기쁨을 함께 했다.

아스트로가 희망콘서트의 엔딩 무대를 장식한다는 소식은 이미 사전에 알려졌다. 팬들은 이날 아스트로를 보기 위해 그린리본마라톤대회에 참여를 할 정도로 뜨거운 성원을 보냈다. 대회 시작 전부터 행사장에서 ‘아스트로 600일 축하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공연을 기다리는 팬들도 꽤 많았다.

CLC에 이어 아스트로가 무대에 오르자 팬들은 무대 앞으로 더욱 가까이 몰려들었다. 아스트로의 노래, 퍼포먼스에 뜨거운 함성을 지르고 야광봉을 흔드는가 하면 고가의 망원렌즈를 동원해 연방 카메라 셔터를 눌러대는 팬들도 있었다. 아스트로는 “여러분 데뷔 600일을 함께 즐겨요”라며 환호를 이끌어냈다. 아스트로가 객석을 향해 “소리 질러”라고 외칠 때마다 관객들의 함성은 높아졌다.

아스트로는 이날 ‘베이비’ ‘숨가빠’ ‘I’ll be there’ 세곡을 선보였다. 이날 희망콘서트에는 아스트로와 CLC에 앞서 걸그룹 힌트와 JTBC ‘히든싱어’ 시즌2의 모창 능력자들로 팀이 구성된 보컬그룹 더 히든이 무대에 올랐다.

올해 11회째를 맞은 그린리본마라톤대회는 이데일리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공동주최하는 행사다. 실종 아동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실종 아동 방지 및 아동범죄 예방, 미아찾기 운동을 촉구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하프마라톤, 10km 단축마라톤, 5km 걷기 캠페인 등 다양한 코스로 마련됐다. 배우 고은아, 고우리, 설인아, 오오기, 기욤, 자히드, 럭키, 알렉스 등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