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한성용, 독립장편 ‘犬견;버려진 아이들’ 주연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배우 한성용이 독립장편영화 ‘犬견;버려진 아이들‘(이상’견‘)에 최종 합류를 결정짓고 이달 23일 본격적으로 촬영에 들어간다.

이번 영화의 메가폰을 잡은 바라봄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서하늘 감독은 한성용을 포함한 박재홍, 도윤의 주연뿐 아니라 모든 배역에 신인배우들로 파격적인 캐스팅이 이루어진데 대해 “요즘 실력있는 신인배우들이 출연 할 수 있는 작품과 기회가 현저히 줄어들고 있는게 너무 아쉽다. 이번 작품을 시작으로 신인배우들에게 실력발휘 할수 있는 영화를 지속적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영화 ‘견’은 반려견에서 유기견으로 바뀌어 가는 현실을 소재로 생명의 존엄성에 대해 메시지를 담아 관객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한성용은 이번 영화에서 명문대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듬직하지만 명예욕이 강해 지는 걸 싫어하는 엘리트 형사 최규혁 역을 맡았다 ‘좋은 메시지를 담은 훌륭한 작품에 참여 할수 있어 영광이며 항상 설레임을 갖고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성용은 ‘프리즌’ 개봉에 이어 ‘옥자’, ‘택시드라이버’ 등의 작품 또한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