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 국내야구소식

롯데 김문호, 옆구리 근육 파열로 포스트시즌 조기 마감

롯데 자이언츠 김문호. 사진=연합뉴스
[사직=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준플레이오프에서 벼랑 끝에 몰린 롯데 자이언츠에 부상 악재까지 겹쳤다.

롯데는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치러지는 2017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앞두고 “주전 좌익수 김문호가 오른쪽 옆구리 내복사근 파열로 3주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만약 롯데가 준플레이오프를 승리해 계속 올라가더라도 김문호는 남은 포스트시즌 경기 출전이 어렵게 됐다.

김문호는 전날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외야 수비 도중 전력으로 홈송구를 하다가 옆구리 쪽에 뜨끔하는 느낌을 받았다. 결국 7회말 수비 때 나경민과 교체돼 아웃됐다.

조원우 롯데 감독은 “선수 본인이 안좋다고 호소하더라. 이런 큰 경기에서 직접 그런 얘기를 할 정도면 정말 안좋은 것이다”며 “부산에서 MRI 촬영을 했는데 상태가 좋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문호의 좌익수 빈자리는 박헌도, 나경문, 이우민 등 백업 외야수들이 메워야 한다.

조원우 감독은 “박헌도, 이우민, 나경민 가운데 고민해야 한다. 공격적으로는 박헌도가 낫지만 수비는 이우민이 앞선다. 앞으로 지명타자는 무조건 최준석이 나선다”고 말했다.

김문호는 이번 준플레이오프 3경기에 모두 선발 좌익수로 출전했다. 1차전에선 6번으로 나섰고 2, 3차전은 2번에 배치됐다. 3경기 성적은 11타수 1안타 타율 9푼1리 1득점 1몸에 맞는 공으로 썩 좋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