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 EPL소식

‘루카쿠 2골’ 맨유, EPL 개막전서 웨스트햄에 4-0 완승

로멜루 루카쿠(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개막전부터 완승을 거두며 올 시즌을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맨유 유니폼을 입고 EPL 정규리그에서 처음 그라운드를 밟은 로멜루 루카쿠는 2골을 터뜨리며 제 몫을 다했다.

맨유는 1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7-18 EPL 정규리그 개막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4-0으로 승리했다. 개막전부터 4점차 완승을 거두며 시작과 함께 리그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맨유는 전반 33분 마티치가 상대 패스를 가로챘고 래쉬포드가 이를 잡아 역습으로 연결했다. 래쉬포드는 골문으로 쇄도하던 루카쿠에게 공을 연결했고 루카쿠는 왼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추가골도 루카쿠의 몫이었다. 루카쿠는 후반 8분 미키타리안의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하며 추가 골을 기록했다. 후반 43분 미키타리안의 패스를 건네받은 마르시알이 팀의 세 번째 득점을 책임졌고 후반 추가시간 포그바의 쐐기골까지 터지면서 맨유의 승리가 완성됐다.

올 시즌을 앞두고 이적료 7500만 파운드(약 1111억원)의 이적료로 맨유에 건너온 루카쿠는 득점과 함께 활발한 움직임으로 자신의 몸값을 증명했다. 또 다른 이적생 네마냐 마티치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 상대 공격의 흐름을 끊으며 자신을 데려온 조제 모리뉴 감독을 미소짓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