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단독]피아니스트 조성진, 내년 1월 첫 전국투어 나선다

2018년 1월 7일 부산 시작으로 새 도전
서울 포함 4개 지역서 5차례 리사이틀
10~11일 이틀간 서울 예술의전당 공연
지난 8월 협연 뒤 5개월만에 고국 무대
예술의전당 공식 사이트에 올라온 2018년 1월 10~11일 예정된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전국 투어 일정 중 서울 지역 리사이틀 공지 내용.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스타 피아니스트 조성진(23)이 첫 전국 투어에 나선다. 지난 2015년 쇼팽콩쿠르 우승 이후 서울과 통영, 대구에서 각각 공연을 벌인 적은 있었지만, 전국 주요 도시에서 동시에 공연을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일 클래식계에 따르면 조성진은 2018년 새해벽두인 1월 7일 부산을 시작으로 10~11일 서울과 13일 전주에 이어 14일 대전에서 총 5차례 독주회를 연다. 지난 8월 18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콘서트홀 개관 무대에 오른 뒤 5개월여만의 고국무대다.

실제로 예술의전당 공식 사이트에 공지된 내년 공연 일정을 보면 조성진 리사이틀이 예정돼 있다. 전국 순회 기간 중 1월 10~11일 이틀 동안 오후 8시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른다. 이번 전국투어는 대형 클래식기획사 크레디아인터내셔널이 주최·주관하며 대한항공이 후원·협찬한다. 다만 연주할 프로그램은 확정되지 않았다. 서울 공연 티켓 가격은 3만~11만원이다.

그는 오는 11월 17일 두 번째 정규앨범도 내놓는다. 지난해 이맘때 첫 정규 음반인 ‘쇼팽’을 들고 나온 지 1년 만이다. 이번 앨범에는 드뷔시의 ‘영상 1, 2’, ‘베르가마스크 모음곡’(달빛 포함), ‘어린이 차지’, ‘기쁨의 섬’ 등이 실릴 예정이다.

음반 발매 날짜에 맞춰 조성진이 고국에 방문할지 여부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는 만큼 내년 1월 전국투어 리사이틀의 티켓 전쟁이 예고된다. 티켓 오픈은 10월 18일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성진은 지난 2015년 10월 세계 최고 권위의 폴란드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을 거머쥔 뒤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가 출연하는 연주회 티켓은 매번 매진을 기록, 국내 음악계에서 유례 없는 ‘팬덤’ 현상을 낳고 있다.

올해 초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이틀 간 열린 그의 독주회 티켓은 단숨에 동나면서 클래식 팬들의 애를 태웠다. 지난 5월 통영국제음악당에서의 리사이틀(1109석)은 79초만에 모두 팔렸고, 지난 8월 18일 그가 협연자로 참여한 롯데콘서트홀 개관 1주년 콘서트는 일반회원(600석) 1분, 유료회원(1400석) 티켓은 5분 만에 매진됐다.

6세에 피아노를 시작한 조성진은 ‘신동’ ‘천재’라는 수식어가 항상 따라다녔다. 2005년 그의 나이 11살 때 첫 독주회를 가졌으며, 2009년 5월에는 지휘자 정명훈이 이끄는 서울시향과 협연했다. 2009년 하마마쓰국제피아노콩쿠르 최연소 우승 이후 2011년 차이코프스키국제콩쿠르와 2014년 루빈스타인국제콩쿠르에서 3위에 오르며 주목 받았다. 흠 잡을 데 없는 연주는 물론이고, ‘엄친아’ 같은 외모와 절제된 언행이 호감을 샀다. 부모의 극성 없이 스스로의 힘으로 일군 성과라는 점도 호평을 얻었다.

현재 조성진은 평균 4~5일에 한 번씩 무대에 오르는 벅찬 스케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2018년 4월 19일에는 오스트리아 빈 국립오페라극장에서 바리톤 마티아스 괴르네(50)의 가곡 반주자로 나선다.

클래식계 관계자는 “콩쿠르 우승 뒤 세계적인 관심에 슬럼프에 빠지는 연주자가 적지 않은 데 반해 조성진은 솔리스트에만 머물지 않고 차근차근 이력을 쌓아가고 있다”면서 “서두르지 않고 콩쿠르 우승자에서 음악가로 성장하고 있어 흐뭇하다”고 말했다.

‘클래식계 아이돌’로 불리는 피아니스트 조성진(사진=DG 공식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