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기업

美테슬라 오토파일럿 또 오작동 사고 논란

/로이터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미국 최대 전기자동차업체인 테슬라의 자동주행장치 ‘오토 파일럿’이 오작동해 사고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또 제기됐다.

17일(현지시간) ABC뉴스 등에 따르면 미네소타 출신의 한 데이비드 클락(58)은 지난 16일 도로 주행 중 오토 파일럿 장치를 가동하자 갑자기 차가 급가속됐다고 주장했다. 결국 테슬라의 차량은 늪지대에 빠졌고 자신을 포함한 탑승자 5명이 경상을 입었다는 것이다.

테슬라는 성명에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해결에 전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오토 파일럿 시스템이 (제대로) 가동됐는지를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고 경계감을 드러냈다.

지난해 5월 플로리다 고속도로에서 테슬라의 오토 파일럿을 사용하던 운전자사 차량 사고로 사망하면서 오토 파일럿의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뜨겁게 제기됐다. 테슬라는 플로리다 사고 이후 신차에 카메라와 센서를 더 부착해 안전성을 강화하는 보완조치를 마련했다.

테슬라는 오토 파일럿이 운전자를 보조하는 것이지 결코 자율주행 시스템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오토 파일럿 시스템을 가동해도, 운전대에서 손을 놔서는 안 된다고 테슬라는 강조했다.

한편, 오토 파일럿 사고 소식에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테슬라의 주가는 오후 3시 현재 전날보다 2.73% 하락한 318.82달러에서 거래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