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복지/노동/환경

기업 64% '면접서 개인사 질문 한다'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기업 10곳 중 6곳은 면접에서 개인사 질문을 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331개사를 대상으로 ‘면접에서 개인사 질문을 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64%가 ‘질문한다’라고 답했다.

주로 물어보는 개인사 관련 질문은 ‘가족관계’(6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대인관계’(52.4%), ‘건강 상태’(45.3%), ‘취미생활’(42.9%), ‘주량’(36.8%), ‘거주지역’(35.4%), ‘흡연 여부’(29.2%), ‘종교’(21.7%), ‘가족의 신상’(17.9%), ‘연애 및 결혼계획’(16%) 등의 순이었다.

개인사 관련 질문을 하는 이유로는 ‘입사 후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33.5%)를 첫 번째로 꼽았다. 뒤이어 ‘실제 인성을 파악할 수 있어서’(27.4%), ‘조직 적응력을 파악하기 위해서’(17.9%), ‘평소 모습을 알기 위해서’(10.8%), ‘편안한 답변을 이끌어내기 위해서’(9%) 등을 들었다.

실제로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개인사 관련 질문으로는 절반에 가까운 41.5%가 ‘대인관계’라고 답했다. 계속해서 ‘건강 상태’(15.6%), ‘거주지역’(9.4%), ‘가족관계’(7.1%), ‘가족의 신상’(5.2%), ‘흡연 여부’(3.3%), ‘연애 및 결혼계획’(3.3%), ‘종교’(2.4%) 등이 있었다.

이들 기업의 40.6%는 지원자의 답변에 따라 평가에 불이익을 준 경험이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인성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때’(57%, 복수응답), ‘조직 적응력이 부족할 것 같을 때’(36%), ‘회사의 가치관에 맞지 않을 때’(23.3%), ‘결격기준에 해당할 때’(22.1%), ‘거짓으로 답변한 것 같을 때’(17.4%), ‘답변을 얼버무리거나 건성으로 할 때’(16.3%) 등의 경우에 불이익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