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미술.전시

[e갤러리] '한 점' 얼굴로 말하다…이진휴 '대통령 문재인'

2017년 작
5월 '타임' 아시아판 표지사진 바탕
흩뿌린 듯 촘촘히 텍스트 얹어 완성
이진휴 ‘대통령 문재인’(사진=갤러리그림손)


[이데일리 오현주 선임기자] 짙은 어둠을 품은 얼굴. 무엇 하나 명확하지 않은 통에 더욱 또렷해진 건 안경 너머의 눈빛이다. 구도는 정면, 마주 선 이를 주눅들게 하는 그 대결구도 맞다. 꾹 다문 입술에는 말을 시켰다. ‘이젠 당신이 말할 차례’라는 듯.

서양화가 이진휴는 인물화로 유명하다. 풍경도 그리고 역사도 그리지만 한 시대를 풍미한 사람을 조망한 작품만큼 강렬하진 않다.

‘대통령 문재인’(2017)은 지난 5월 ‘타임’ 아시아판 표지에서 본 그 사진이 바탕이다. 호주 출신 아담 퍼거슨(39)이 찍었다는 사진 속 인물을 화가가 캔버스에 옮겼다. 프로젝터를 얼굴에 뿌린 듯 촘촘히 박은 텍스트는 잡지 인터뷰 내용일 거다.

눈싸움에 자신이 없다면 시선을 피할 수밖에. 모든 그림이 감상의 대상인 건 아닌 듯하다.

17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갤러리그림손서 여는 개인전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오일. 72.7×53㎝. 작가 소장. 갤러리그림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