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김중로 '하얀 머리 멋있다' 발언 사과에 강경화 '질문을 해주시지..'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국회 대정부질문 도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향해 “하얀 머리가 멋있다”고 말해 난데없는 촌극이 벌어졌다.

김중로 의원은 12일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강 장관을 단상으로 불러내 이같이 말하며 “지금 여성들의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다고 한다. 저도 좋아한다. 외교가 그렇게 잘 돼야한다”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사과하라”하라고 항의했다. 김 의원은 “뭘 사과하란 것이냐”며 “떠들지 말라”고 반박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 항의하던 의원들은 “여성 비하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여성 비하가 아니다”라며 “집에 가서 반성하라”고 맞받아쳤다.

소란이 계속되자 김 의원은 강 장관에 대한 질의를 마쳤다.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
이후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트위터에서 김 의원에 발언에 대해 “이거 안철수 대표 다음 차례는 누구다 하는 발언 이후 나온 의도성 비하 발언이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전날 안 대표는 “지금의 외교 ·안보팀으로는 안 된다”며 “강 장관보다 능력 있고 경험 있는 사람이 많은 만큼 모든 옵션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같은 당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김 의원이 자신의 말에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나중에 강 장관에게 사과했다”면서, “강 장관 역시 여성 비하로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질문을 해주셨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