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청와대/행정

문재인 대통령 시구, '4:1' 점퍼로 나뉜 참모진..김정숙 여사 가세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생애 첫 시구에 나선 날 기아 타이거즈 골수팬임을 ‘커밍아웃’ 한 청와대 참모진의 모습이 공개됐다.

문 대통령은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기아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에 시구자로 등장했다.

청와대는 페이스북,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현장 모습을 사진으로 전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이 가운데 기아 타이거즈의 빨간 점퍼를 입고 경기를 관람하는 장하성 정책실장과 임종석 비서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유송화 제2부속비서관의 뒷모습이 공개됐다. 청와대 측은 이 모습에 대해 ‘기아 타이거즈 골수팬 커밍아웃’이라고 표현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 야구장을 찾은 부인 김정숙 여사도 빨간 점퍼를 입었다.

사진=청와대 트위터
김 여사 외에 호남 출신인 이들이 8년 만에 우승에 도전하는 기아를 응원하는 마음은 다른 기아 팬들과 다를 게 없어 보였다.

하지만 기아 팬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 주영훈 경호실장은 두산 베어스의 점퍼를 입고 문 대통령 곁을 지켰다.

문 대통령은 이날 ‘Korea’가 새겨진 파란색 국가대표 야구점퍼를 입고 시구에 나섰다.

오른쪽부터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장하성 정책실장, 김 여사, 문 대통령, 임종석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처장, 김성한 전 기아 타이거즈 감독 (사진=연합뉴스)
이번 시구로 문 대통령은 지난 19대 대선 공약을 실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문 대통령은 투표를 독려하기 위해 ‘투표 참여 리그 2017’ 이벤트를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투표 인증샷을 홈페이지에 올린 뒤 응원하는 야구팀을 선택하면, 인증 1위 팀의 연고지에 가서 시구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때 1위를 차지한 기아 타이거즈의 경기가 열리는 광주에서 이날 그 약속을 지켰다.